집을 찾는 트랜스젠더 사람들은 뜻밖의 장소에서 커뮤니티를 찾

Author:

트랜스젠더 사람들은 정치가가 트랜스젠더의 공민권을 박탈하기 위해 가장 노력하고 있는 장소라도 항상 존재해왔다고 작가, 활동가, 역사가가 말한다 사만다 로젠탈.

로젠탈은 버지니아 주 로어 노크 대학의 역사 교수이며,사는 퀴아의 역사: 남부 도시에서의 기억과 귀속LGBTQ 사람들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뉴욕,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등의 대도시로 이주해 온 것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남부 이주에서는 시골과 매우 작은 커뮤니티에서 동성애자가 노스 캐롤라이나 주 샬럿처럼 한 도시로 이주하는 것이 자주 있다고 말했다. 버지니아 로어 노크. 그리고 애틀랜타. 남부로의 이주가 진행됨에 따라 수요 증가에 대응하기 위한 서비스와 자원이 구축되어, 인근 지역이 건설되어 LGBTQ 커뮤니티가 번영했다고 덧붙였다.

“인구 10만명이 넘는 남부의 대부분의 도시(그다지 크지 않다)에는 이런 게이의 뛰어난 땅이 있다”고 그녀는 말한다. “여기에는 풍부하고 활기찬 퀴어의 세계가 있습니다.”

사만다 로젠탈.
사만다 로젠탈은 남부의 많은 도시에는 “풍부하고 활기찬 퀴아의 세계”가 있다고 말했다.제공: 사만다 로젠탈

로젠탈씨는 뉴욕주 북부에서 자랐고, 20대의 대부분을 뉴욕시에서 보냈지만, 자신도 남부로 이주하고, 2015년에 뉴욕주 브루클린에서 버지니아주로 이주했다. 출생 때는 남성으로 되어 현재 41세의 로젠탈씨는 커밍아웃하고 있었다. 남부로 이주하기 약 1년 전, 퀴어의 남자로서. 그러나 버지니아의 트랜스 여성, 특히 자신보다 1 세대의 여성들의 이야기를 기록하는 동안 그녀는 자신과 비슷한 경험을 듣고 있다는 것을 깨닫고 그 이후 트랜스젠더임을 커밍 아웃했습니다. 그녀가 기록한 스토리의 대부분은 2015년에 그녀가 공동 설립한 사이트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버지니아주 남서부 LGBTQ+ 역사 프로젝트.

로아노크에서의 그녀의 경험은 로아노크에 살고 있는 LGBTQ 사람들, 특히 흑인 퀴어나 트랜스 여성의 경험과는 크게 다르지만, 로젠탈 씨는 거기에 이사 처음으로 자신이 누구이다 정말로 발견했다고 말했다.

“내가 자란 곳은 아니지만 어떤 종류의 고향으로 돌아 왔습니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소외된 커뮤니티가 공민권을 확보하기 위해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갈 때마다 반발이 일어날 것이라고 로젠탈은 말했다. 그녀와 다른 역사가들은 현재 ‘매우 치열한’ 반발은 2015년 미국 대법원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한 후 시작되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LGBTQ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500개 이상의 주법안이 미국 의회에 제출됐다. 미국자유인권협회에 의한 집계. NBC뉴스가 ACLU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들 법안 중 75건이 성립했다. 올해 첫 3개월 만에 ACLU는 470개 이상의 주 법안을 추적하고 있으며, 제안된 법안은 모든 연령의 트랜스젠더 사람들의 화장실에 대한 액세스 제한, 변압기 성별 청소년에 대한 성별을 긍정하는 의료 금지, 트랜스젠더 금지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주 발행 신분증의 성별을 변경하는 사람들.

“이 정책의 의도는 분명하다. 트랜스젠더 사람들을 괴롭히거나 협박하여 옷장으로 되돌려 놓고 사람들을 공공 사회에서 몰아내는 것이 그 결과는 치명적이다.” 의 국가 보도관 브랜든 울프는 말했다. 가장 큰 LGBTQ 권리 단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