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베이더 스트리트 아트의 세계적인 야망

Author:

인베이더는 자신의 배치 선택이 “매우 주관적”임을 인정합니다. ‘Chasseur d’Invader: Remark des Mosaïques Ont Changee Ma Imaginative and prescient du Monde'(‘침략자 사냥꾼: 모자이크가 내 세계관을 어떻게 바꾸었는지’)에서 그래픽 소설가인 니콜라 케라미다스는 농담 반으로 항상 “하나의 것”이 존재한다고 말합니다. 모든 로케일에 있거나 두 개의 테두리에 있는 우울한 장소. 인베이더는 가능한 한 많은 지형을 커버하도록 유의하고 있으며, 한 번에 어디에나 있는 듯한 감각을 만들어 냅니다. “거리에 작은 점이 있어야합니다. 그것이 개념에 맞다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그럼 본격적인 침략이다”

나는 그에게 자신의 작품에 포함된 식민지주의적 의미에 대해 생각한 적이 있는지 물었다. “정복자처럼 되고 싶지 않다”고 그는 말했다. “나는 시적이고 장난스럽고 미적인 일을 하고 있다.” 그의 이미지는 뮌헨의 프레첼과 맥주 등 환원적인 것처럼 보일 수 있다. 마법의 주탄, 페즈를 쓴 외계인, 그리고 라바트의 병 속의 마신. “Google 검색의 첫 페이지처럼 보입니다.”라고 모로코인 벽화가 메디 아나시(일명 마티마)는 말한다. “모로코에 대해 잘 모르는 동양 학자 인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를 옹호하면 그는 단지 지역 주민을 위해서만하는 일이 아닙니다. 그는 전세계 팬들을 위해 일합니다. 그래서 인식할 수 있는 일이나 모로코와 쉽게 연결할 수 있는 그림을 하고 있습니다.”

인베이더는 자신의 과정을 ‘도시 침술’에 비유하여 ‘방문하는 도시의 신경통의 덩어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파리의 PA_1213을 포함하여 172개 도시에서 4,000개가 넘는 모자이크를 제작했습니다.사진 제공: 인베이더

드문 경우이지만, 그 장소가 섬세하다고 생각되는 경우 (예를 들어, 침입자가 본지의 촛대 모자이크를 설치하려고 시도한 제르바 섬의 회당), 그는 행동을 취하기 전에 질문합니다. 그의 침략은 때때로 격퇴됩니다. 2018년, 인베이더는 몇 가지 물품을 가지고 부탄을 방문했습니다. 그는 그 중 하나를 만다라를 그린 것을 역사적인 차그리 돌제덴 수도원의 벽에 설치하고, 그것에 대해 인스타그램에 게시하고, 70만명 이상의 팔로워가 있습니다. 침입자는 스님이 그의 일을 허용했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는 회상했다. “한 미국인이 나에게 다가와서 매우 공격적으로 ‘무엇을 하고 있는 거야?’라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나라가 아닌 나라에서 낙서를 하고 있습니까? 그것은 무례한 일이다. 」

인베이더는 움직이지 않았다. “솔직히, 그는 나를 좌절시켰다. 왜냐하면 그는 나에게 나의 나라가 아닌 나라에서 무언가를 하지 말라고 말했지만, 그것은 나라가 아니었다.” 싸움은 곧 소셜 미디어에 불이 났다. 인베이더의 인스타그램 페이지에는 한 댓글 투고자가 “당신은 놀라운 나루시스트”라고 썼다. 다른 사람은 “당신은 매우 용감하고 불편한 예술가이기 때문에 다음은 라스코 동굴을해야합니까?”라고 제안했습니다.

그 후 곧 부탄 정부는 모자이크를 제거했다. (승려장이나 부탄 정부에도 코멘트를 얻을 수 없었다.) 인베이더는 지금도 이 사건에 마음을 아파하고 있다. “이것은 내 기록상 약간의 오점이지만 동시에 전혀 어리석은 일이었기 때문에 기꺼이 이야기하고 싶다”고 그는 적대자를 미국인의 침입자, 즉 “관광객이자 구세주”라고 표현했다. 사람들의. “

“부탄 주민 이상으로 부탄이 바뀌기를 원하지 않았던 사람이었습니다.”라고 줄리는 나에게 말했다. “그는 거기에 가서 디즈니랜드를 찾고 싶었어요.”

인베이더는 자신의 과거에 대해 많이 말하지 않는다. 그는 1969년에 파리 지구에서 태어났으며 부모님이 ‘평범한 사람들’ 즉 상업 중산 계급의 일원이었음을 인정합니다. 고등학교 시절은 펑크 록, 영화, 사진을 좋아했습니다. 한번 눈의 바카로레아에 떨어져 버려, 「아티스트다!」라고 말하는 것은 바보 바보라고 생각하면서도, 아티스트가 되는 것을 결의했다고 합니다. 완전히. DIY, 하이테크와 “끈의 끊김”, 그리고 커뮤니티 내에서 역방향 펑크 윤리는 인베이더가 되기 전부터 그에게 중요했습니다. 1998년 월드컵 매니아가 프랑스를 점령했을 때 그는 축구 반체제 동료들을 위해 페탱크, 브라질리안 댄스, ‘미니테크노페스티벌’ 등 일련의 활동을 조직하는 ‘안티풋’ 협회의 시작에 협력했다. 토너먼트의 개막 밤, 뜻을 똑같이 하는 사람들이 월드컵 마스코트인 푸틱스의 상을 향해 공기가 빠진 축구공을 던지도록 초대되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잠시 동안 인베이더는 그가 부른 프로젝트를 추진 VNARC.여기에는 모자와 마스크를 쓴 남자에게 의인화 된 컴퓨터 바이러스가 관여하고 있으며, 그 약어는 모든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는 것 (당신은 아무것도 이해할 수 없습니다). 1999년, 그는 그래피티로 이름을 짓고 있던 아티스트인 제브스와 @nonymous라는 집단을 결성했습니다. 아방가르드 시추어 시오니스트에 부분적으로 영감을 받은 이들은 다음을 찾아 도시를 돌아다녔다. 르 데 투르누만– 산만하고 장면을 일으킨다는 의미와 즐긴다는 의미에서. “우리는 예술을 사랑했지만 가장 사랑했던 것은 반 예술이었습니다.”라고 제브스는 나에게 말했다. 그들이 발표한 단편 영화에서 그들은 지하철 차량에 돌입하고 외치기 시작합니다. 지금은 그 개그는 재미있다는 것보다 무서운 것처럼 보이지만, 당시의 승객들은 그들을 단지 변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는 에어로졸 대신 자신의 목소리로 폭격했다.”라고 제브스 씨는 되돌아 본다. 그들은 자신들이 도시의 해커이고 “기능부전을 일으키고 일상을 파괴하는” 도시 해적이라고 공상했다.

인베이더는 바스티유 지역에서 활동했던 다른 그래피티 아티스트들과 알게 되었습니다. “그것은 소셜 네트워크 이전의 소셜 네트워크였습니다.”라고 그는 기억합니다. 90년대는 프랑스의 스트리트 아티스트에 있어서 운이 좋은 시기였다(당초, 어느 저명한 평론가로부터는 「벽에 자신의 똥을 더럽히는 지혜 지연」이라고 조소되고 있었다). 그러나 카스텔바 잭의 컨셉 스토어에서 열린 인베이더의 첫 쇼는 성공하지 못했다. “아마도 15장의 모자이크를 준비했지만 아무도 아무것도 사지 않았다.”라고 그는 기억했다. “아무것도 없다.” 그를 어떻게 평가하면 좋은지 아무도 몰랐습니다. “사람들은 모자이크를 보았고, 이것은 어떤 종류의 컬트인지, 누군가가 집에 도둑에 온 징후라고 생각했다.”라고 그는 되돌아 본다. 그는 침략을 계속하고 반복과 반복을 통해 작품을 진화시켰다.

인베이더는 궁극적으로 팬 기반을 구축했고 그의 프로젝트의 이론적 차원은 지식인에게 감명을 줬다. “비디오 게임부터 고대 미술의 역사, 심지어 지도 제작에 이르기까지 도시 예술에서 보통 제거되는 영역을 참조하면서 그는 이 분야를 보다 개념적인 단계로 가져와 운동의 재생을 나타냅니다. 마그다 다니쉬는 이 잡지에 첨부된 모노그래프로 썼다. 파리 시청에서 개최된 「캐피탈: 파리의 도시 예술 60년」전은 최근 대성공을 거두어 회기가 몇 달 연장되었습니다. 1999년 몽펠리에 침공에서 인베이더는 말 그대로 축소하고 모자이크를 지도에 플롯하여 점을 묶으면 거대한 외계인의 이미지가 나타나도록 모자이크의 간격을 비우는 아이디어를 생각해 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