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에 의한 공격으로 시리아의 이란 총영사관이 파괴되어 12명이 살해됨에 따라 이란 정부가 대응을 맹세한다.

Author:

테헤란, 이란 (AP 통신) – 이란은 화요일 이란에 대한 대응을 약속했다. 공폭은 이스라엘로 인한 것으로 널리 생각된다. 전날에는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에 있는 이란 총영사관을 파괴하고, 이란의 장군 2명과 레바논의 과격파 조직 히즈보라의 멤버 1명을 포함한 12명을 살해했다.

시리아 당국자는 화요일, 이 공폭으로 시리아 국민 4명도 사망했다고 발표했지만, 그들에 대한 자세한 것은 밝히지 않았다. 시리아의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 정부와 이란 쌍방의 중요한 동맹국인 히즈보라도 이스라엘에 대한 ‘징벌과 복수’를 약속했다.

을 가지고 이스라엘 이란 장교를 반복적으로 표적으로 만들었다. 시리아와 레바논에서는 월요일 공격을 확인하지 않았다.

이란은 돈을 제공하고, 히즈보라와 하마스에게 무기를 부여 가자에서 이스라엘과 싸우는 다른 팔레스타인 극단주의 그룹. 이스라엘과 레바논의 국경을 따라 이스라엘과 히즈볼라 사이의 충돌은 이후 증가하고 있습니다. 가자에서의 전쟁은 거의 반년 전에 시작되었습니다. 아.

이란 국영 TV의 보도에 따르면 중요한 의사결정기관인 이란 국가안보최고평의회는 월요일 늦게 회의를 열고 공격에 대한 ‘필요한’ 대응을 결정했다. 이 회의는 에브라힘 라이시 대통령이 의장을 맡았다고 말했지만 더 이상의 세부 사항은 밝히지 않았다.

이란의 모든 국가 문제에 대해 최종 결정권을 가진 최고 지도자 하메네이사는 “우리는 그들에게 범죄와 유사한 행위에 대해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안보 회의는 미국이 다마스커스 공격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으며 사전에 몰랐다고 말했다. 이 건에 대해 익명을 조건으로 말한 미국 당국자는 미국인이 이란에게 그 일을 직접 전했다고 말했다.

이란이 반응할지, 언제 반응할지는 불분명하지만, 테헤란으로부터의 보복은 이스라엘과 미국과의 위험한 갈등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

시리아 국영 통신사 SANA에 따르면, 화요일 늦게, 아사드 대통령은 라이시 씨와의 전화 회담에서 애도의 뜻을 나타내, 이스라엘을 비난했다.

이 공폭에 의해, 2016년까지 레바논과 시리아에서 이란 혁명 방위대의 코즈 부대를 이끌고 있던 모하마드·레더·자헤디 장군과 그 부관 모하마드·하디·하질리아히미 장군, 그 외 5명의 장교가 사망했다. 히즈볼라의 멤버 후세인 유세프도 이 공격으로 사망했다.

2024년 4월 2일에 다마스쿠스에서 일어난 공폭의 다음날 이란 대사관에 병설된 건물의 잔해 속을 수색하는 구조대원들. 이란은 4월 2일 혁명 방위대 7명과 2명을 살해한 공폭을 처벌할 것이라고 숙적 이스라엘에게 경고했다. 그 중 장군들은 다마스쿠스의 영사관 별관에서. (사진 제공: LOUAI BESHARA / AFP) (사진 제공: LOUAI BESHARA/AFP, 게티 이미지즈 경유)

루아이 베샤라 (Getty Images에서)

시리아의 하산 알 가바시 보건부 장관은 공폭으로 사망한 시리아인 4명 외에도 13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부상자에 대한 정보도 밝히지 않았다.

영국에 본사를 둔 전쟁 감시 단체 시리아 인권 감시단은 시리아인은 친이란 민병 조직의 일원이라고 말했지만, 상세한 것은 밝히지 않았다.

히즈보라는 화요일 유세프 씨의 죽음을 발표함에 있어 이 씨에 대한 자세한 내용도 밝히지 않았다. 이 신문은 자헤디가 레바논에서 이 단체의 ‘활동 발전과 추진’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히즈볼라의 성명은 “적이 징벌과 복수를 받지 않는 한 이 범죄는 절대로 성립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리아의 후세인 아르누스 총리는 다마스쿠스 이란 대사관을 방문한 후 구조대원들이 영사관 건물의 잔해 아래 시체를 수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이 10월 7일 가자 전쟁 발발이란의 대리세력은 공격을 강화하고 있으며, 히즈볼라와 이스라엘 사이에서 거의 매일 국경을 넘은 교류가 이루어지거나, 예멘의 이란이 지원하는 반정부 세력 후시파에 의한 홍해의 선박에 대한 공격이 빈번 에 행해지고 있다.

이란의 표적에 대한 공격을 거의 인정하지 않는 이스라엘은 시리아의 최근 공격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는다고 말했지만, 군 보도관은 이란의 공격을 비난했다. 월요일 이른 아침 드론 공격 이스라엘 남부의 해군 기지에 대하여.

이스라엘은 히즈볼라와의 상호작용에 오히려 서기를 강화하고 본격적인 전쟁의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푸시파는 월요일을 포함해 이스라엘을 향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요아브 갸란트 국방부 장관은 이 나라가 “공격적으로나 방어적으로” 여러 전선에서 전쟁 상태에 있다고 말했다.

갸란트는 이스라엘 의회의 국방·외교위원회에서 “우리는 이 증거를 매일 보고 있다. 지난 며칠도 포함해라”고 말했다. “우리는 적이 세력을 넓히는 것을 막고, 중동 전역에서 우리에게 행동하는 자들에게 이스라엘에 대한 행동의 대가가 무거운 것임을 명확히 하기 위해 , 매일 어디서나 활동하고 있습니다.”

스테판 듀자릭 유엔 사무총장 보도관에 따르면 안토니오 구테레스 유엔 사무총장은 화요일 이란 총영사관에 대한 공격을 비난하고 ‘외교 및 영사관 불가침 원칙’을 재확인했다. 구텔레스는 외교 관계자는 “국제법에 따라 모든 경우에 존중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는 테헤란의 요청을 받아 화요일에 긴급회의를 예정했다.

걸프 군주국의 사우디 아라비아, 아랍 에미리트 연방, 카타르는 지역 분쟁 확대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이번 공폭을 비난했다. 22개국으로 구성된 아랍 연맹은 이스라엘을 비난하고 이스라엘은 “전쟁을 확대하고 지역을 혼란에 몰아넣는 것”을 노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란 국영통신사 IRNA는 이란이 월요일 늦게 테헤란 스위스 특사를 통해 중요한 메시지를 미국에 전했다고 전했다. 워싱턴과 테헤란은 외교 관계가 없기 때문에 스위스는 이란에서 미국의 이익을 관리하고 있다.

IRNA는 또한 이란은 이스라엘의 가장 긴밀한 동맹국인 미국이 이번 공격의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방당국자는 월요일 오후 시리아의 알탄프 주둔지에서 미군에 의해 공격용 무인기가 탐지되어 파괴되었다고 발표했다.

부상자나 인프라에 대한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동 당국자는 익명을 조건으로 아직 공표되지 않은 상세에 대해 말했다. 당국자에 따르면 드론은 기지 부근에 있었지만 기지를 노리고 있는지 여부는 불분명하다고 한다.

또 홍해에서는 미 중앙군이 화요일 이른 아침 부대가 전날 후시파 무인 수상함을 격파했다고 발표했다. 센트콤은 이 배가 “지역의 미국 및 연합군 및 상선에 위협”이라고 밝혔다.

최하예씨는 베이루트에서 보고했다. 카이로의 AP 통신 기자 사미 매그디, 워싱턴의 엘렌 닉마이어와 타라 컵, 그리고 유엔의 이디스 엠 리더러가 이 보고서에 공헌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