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포인트는 입학심사에서 어퍼머티브 액션을 중단해야 한다고 그룹이 미국 판사에 알린다.

Author:

네이트 레이몬드

[로이터]- 인종을 의식한 대학 입학 정책에 대한 미국 대법원의 이의 제기를 성공시킨 단체는 목요일 연방판사에 대해 웨스트포인트의 육군사관학교가 엘리트사관학교에 입학 후보자를 평가 때 인종을 고려하는 것을 저지하도록 호소했다.

어퍼머티브 액션의 적대자 에드워드 브람씨가 설립한 비영리 단체 ‘학생을 위한 공정한 입학’ 변호사는 뉴욕주 화이트플레인스의 연방지방판사 필립 할판에 계급 내 다양성을 촉진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웨스트 포인트 정책은 위헌의 차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변호사 패트릭 스트로브리지는 미국 캠퍼스에서 흑인, 히스패닉계 및 기타 마이너리티 학생 수를 늘리기 위해 미국 대학이 오랫동안 채택해 온 정책을 거부한 미국 대법원의 6 대 3 보수 다수파에 의한 6월 판결을 지적했다.

하버드대학과 노스캐롤라이나대학 입학정책을 무효화할 때 대법원은 사관학교 입학에서 인종을 접하지 않았지만 존 로버츠 수석판사는 각주에서 ‘잠재적으로 다른 이익’이 있다고 말했다. 했다.

스트로브리지는 육군사관학교에 대해서는 민간대학과 비교하여 백인을 포함한 다른 인종보다 입학절차에 있어서 특정 인종의 지원자에게 유리한 점을 법적으로 인정해야 할 특별한 포인트는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제복을 입고 있다고 해서 인종차별이 더욱 불쾌한 것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스트로브리지는 말했다.

그러나 민주당 조 바이덴 정권을 대표해 주장한 엘렌 브레인 연방검사보는 민간대학과 달리 웨스트포인트는 병사를 전쟁으로 이끌 차세대 육군사관을 훈련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 씨는 즉응부대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인종적, 민족적으로 다양한 사관군단의 설립이 필요하다는 군의 오랜 평가는 존중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 평가는 군내 인종적 긴장이 임무의 즉응성을 위험에 빠뜨린 역사에 뿌리를 두고 있다.

“이것은 국가 안보상의 의무다”고 브레인은 말했다.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명자인 할판은 웨스트포인트 신청 기한이 1월 31일임을 인정하고 SFFA의 임시 금지 청구에 대해 ‘빨리’ 판결을 내릴 예정 라고 말했다.

씨는 이 단체의 요청에 대해 “고생하고 있다”고 가끔 말했지만, 특정 좌석을 채우기 위해 인종을 고려하지 않는 다른 방법으로 웨스트포인트가 사관 후보생의 다양성을 달성할 수 있을까 여부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왜 입학 수속에 그것이 필요한 것일까요?” 그는 말했다.

이 청문회는 메릴랜드의 다른 연방 판사가 아나폴리스 해군 병원 학교가 인종을 고려하지 못하게 한다는 브람의 그룹에 의한 유사한 요청을 거부한 1주일 후에 이루어졌다.

블룸 씨의 그룹은 올해 대학입학에 관한 대법원 판결에 내장된 실질적인 면제제도를 폐지하는 것을 목적으로 양사관학교를 제소했다.

웨스트포인트의 인종에 대한 배려를 옹호하는 법정문서 중 사법성은 육군의 현역 하사관의 20.2percent를 흑인이 차지하고 있지만 장교의 흑인은 불과 11percent라고 말했다.

동성에 따르면 히스패닉계 사람들은 현역 직원의 18percent를 차지하지만 임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불과 9percent에 불과하다. 사법부에 따르면, 대조적으로 백인은 육군 현역 하사관의 51.7%, 사관의 68percent를 차지하고 있다.

(보스턴에서 네이트 레이몬드에 의한 보고서, 알렉시아 가람 팔비와 조시 카오에 의한 편집)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