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당국에 따르면 사우스 쇼어의 강도는 입국 자격을 얻기 위해 위장되었다고 한다.그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Author:

보스턴-연방검찰은 금요일 사우스쇼어에서 4건을 포함한 적어도 8건의 가짜 무장 강도 사건이 피해자의 입국 자격 향상을 목적으로 조직된 것으로 발표했다.

매사추세츠 주 조슈아 레비 연방 검사 대리는 뉴욕시에 거주하는 런바이 파텔 용의자(36)와 바르윈더 신 용의자(39)가 비자 사기의 공모죄로 기소되었다고 발표했다. 12월 13일, 파텔은 시애틀에서 신은 뉴욕주 퀸즈에서 체포되었다.

레비의 성명에 따르면, 파텔과 신을 포함한 공모자들은 편의점, 술집, 패스트푸드점에서 강도를 연출해 보상을 받고 점원들이 폭력범죄의 피해자라고 주장할 수 있도록 했다 라고 한다. 이에 따라 특정 범죄의 피해자로 학대를 받고 법집행기관에 협력한 사람이 이용할 수 있는 U비자를 신청할 수 있게 된다.

에 따르면 사건 문서3월 22일 힌감 리치데일 푸드 숍, 6월 6일 웨이머스 마이클스 와인 & 스피릿, 6월 9일 마쉬필드 요기스 리커스, 9월 11일 랜돌프 지미즈 마켓 & 리커스에서 가짜 강도가 이루어졌다. WCVB가 보고.

그 밖에는 펜실베니아, 켄터키, 테네시에서도 상연됐다.

“계획된 강도의 과정에서 ‘강도’는 점원과 점주를 분명히 총기로 위협해, 금전 등록기에서 현금을 빼앗아 도주했지만, 그 교환은 점포의 감시 비디오에 기록되어 있었다. 그 후, 주인은 “도둑질”이 도망칠 때까지 5분 이상 기다렸다가 경찰에 신고하게 된다”고 레비 씨의 사무소는 말했다.

이 기사는 원래 The Patriot Ledger에 게재되었습니다. 4건의 사우스 쇼어 점포 강도는 사기였다고 연방 당국자가 발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