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의 차기 대통령은 유대교를 공개적으로 전시하는 것에 친근감을 안고 있다.그러나 그는 유태인이 아니다.

Author:

일요일에 아르헨티나 대통령에 취임하기 직전, 하비에르 밀레이는 자신이 정신적인 여행이라고 부르는 것을 좁히기로 결심하고, 뉴욕시로 날아가 지지자들에게는 단순히 ‘더 슈너슨’으로 알려져 있다 영향력 있는 하시디즘파 유대교 지도자 메나헴 멘델 슈너슨의 무덤을 방문했다. 레베 씨. “

검은 키파를 쓰고 언론인들을 뒤쫓은 미레이 씨는 지난달 눈부신 경제위기에 직면하는 나라의 지도자로 복귀하기 전에 자신의 행운에 감사하기 위해 퀸즈의 묘지에서 기도했다.

이 이야기에서 가장 놀라운 점은 밀레이가 유대인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가톨릭 신자로 자랐습니다.

개종자를 요구하지 않는 종교인 유대교에 대한 그의 진출은 빈곤의 증가와 현재 연간 140percent를 넘는 인플레이션에 대한 분노를 이용해 아르헨티나의 정치 체제를 뒤흔든 극우의 자유주의 경제학자로 전 TV 평론가의 격렬한 인물상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

모사모사의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고, 기르고 있는 몇 마리의 클론 개에 대해 애정을 담아 말하는 비국교도의 미레이씨(53)는, 자신의 선거 운동을 「카스트」라고 부르는 정치 엘리트들과의 싸움으로서 내걸고 집회에서는 예산안을 상징하기 위해 전기톱을 흔들었다. 잘라.

뉴욕의 몬테피오레 묘지에 있는 하바드 루바비치 지도자 메나헴 멘델 슈너슨(신봉자에게는 ‘레베’로 알려진)의 매장지에서 랍비들에 합류하는 미레이(중앙).

(안드레스 쿠닥키/AP통신)

경제의 달러화를 약속하고 아르헨티나 교황을 ‘탄탄하다’라고 부르며 사람들이 장기를 팔 수 있도록 제안하는 등 극단적인 자세에도 불구하고 밀레이는 득표율 55percent를 획득했다.

그러나 아마도 그의 자세에서 가장 격렬한 것은 가톨릭 교도들이 다수를 차지하는 아르헨티나에서 정통파 유대교에 대한 친근감의 증가일 것이다.

사람들은 종교적인 상징의 동상을 가지고 거리를 걷고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아르헨티나 교황에 대한 밀레이 씨의 비판에 응해 교황 프란시스코를 지지해 9월 미사에 참석하려고 걷는 가톨릭교도.

(로드리고 압도 / AP 통신)

2021년 밀레이 씨가 의회 선거 운동을 시작했을 때 밀레이 씨의 선거 운동의 유대인 멤버 프리오 골데스타인 씨에 따르면 그는 “나치의 오명을 입고 있었다”고 한다. 이 비교는 밀레이가 인터뷰에서 대전 상대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한 것에 이어졌다. “우리는 생산성으로 그들을 이길 뿐만 아니라 도덕적으로도 미적으로도 뛰어나며 모두에서 우리가 최고이며 그것이 그들을 해치는 것입니다.”

골데스타인은 아르헨티나 유태인 청년단체 ‘베타르’의 디렉터 토미 페너 씨에게 그런 칭찬을 불식하도록 전화를 걸었다.

“하비에르 밀레이는 반유대주의자가 아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유대인의 좋은 친구”라고 페너는 골데스타인에게 말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부에노스아이레스의 모로코계 유태인 커뮤니티 센터인 아실바에서 약 100명의 젊은이를 모아 집회를 기획하고, “말하는 것이 허위임을 보여주기 위해”라고 페너 씨는 말했다. 밀레이와 현지 유대인 의원 월드 볼프는 반유대주의와 ‘전체주의와의 싸움’에 대한 회담을 주도했다.

밀레이는 또한 아실바 라비 시몬 악셀 바니시와의 관계를 구축하고 유대교를 배우기 위해 그를 자주 만나게 되었다. 밀레이 씨는 라디오 자이에 대해 라비는 “내가 ‘정치적 카스트’에서 끊임없이 공격받고 있는 지금, 나에게 많은 정신적인 평온을 준다”고 말했다(바니시 씨는 이 기사의 인터뷰를 거부했고 미레이의 팀은 대통령이 이렇게 말했다) 선택할 수 없었습니다. )

그 이후로 밀레이는 유대교에 대해 점점 더 세상적인 관심을 보이게 되었고, 개종의 의향조차 표명했다. 그는 사제가 아닌 랍비를 고용하고, 인터뷰에서는 모세에 대한 칭찬의 말을 말하고, 유대교의 공휴일에 불어지는 웅양의 뿔 피리인 쇼파르의 소리를 선거 집회에서 수천명 앞에서 대음량으로 울었다고 한다.

그는 또한 세계에서 6번째로 크고 라틴 아메리카 최대 유대인 커뮤니티를 안고 있는 아르헨티나가 이스라엘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겠다고 약속했다. 예루살렘은 “다윗 왕이 선택한 수도”였기 때문입니다. (밀레이 씨는 비교 대상을 환영하는 도널드 트럼프 씨는 대통령 재임 중에 미국 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했다.)

아르헨티나의 언론은 라비로부터 축복받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의 최근 허브다라식전 등 밀레이의 유대교 행사에 참석을 열심히 보도하고 있지만, 밀레이에 가까운 사람들은 밀레이의 유대교에 대한 관심은 진짜이며 정치적이지 않다고 말한다. 아르헨티나에는 추계 17만 5,000명의 유대인이 있으며, 대부분은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살고 있으며, 정치적으로는 다양하며, 유태인 정치인이 고위 지위를 차지하고 있는 한편, 국가 차원에서는 유대인표의 가중치는 최소화된다.

“물론 하나님에 대한 깊은 믿음을 갖고 성실하고 영성이 높은 대통령이 앞으로 탄생하기를 기쁘게 생각합니다.”라비 슈너슨이 오랫동안 이끌어 온 전통주의 운동 하바드 루바비치의 아르헨티나 지부장 라비 츠비 그랑브라트는 말했다. 그것은 신비로운 접근법을 선호하고, 기도를 강조하고, 율법을 기쁘게 지키고, 신중함, 계피 예배 중 남녀별, 식사 제한과 같은 엄격한 규칙을 준수합니다.

군중에서 이스라엘 국기를 흔들며 하비엘 밀레이

10월에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선거집회에서 이스라엘 국기를 내걸는 미레이씨.

(마티아스 바리엣 / AP 통신)

아르헨티나의 활기찬 유대인 커뮤니티는 19세기 후반 동유럽 포글롬에서 벗어난 유대인 커뮤니티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모이제 빌로 불리는 농업 공동체를 형성하는 사람도 있고, 도시부에 정주하는 사람도 있었다.

그러나 이 나라는 1960년에 모사드 공작원에 의해 부에노스아이레스 교외에서 잡히고 1962년에 처형되기 전에 재판을 위해 이스라엘에 연행된 아돌프 아이히만을 포함하여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나치의 숨겨진 장소가 되었다. 의사의 요제프 멘겔레도 아르헨티나에 숨어 있었다.

1990년대 초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일어난 2건의 테러 공격은 유대인 커뮤니티를 흔들며 이스라엘 대사관과 AMIA 유대인 커뮤니티 센터 폭파로 총 114명이 사망했다. 두 범죄 모두 미해결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 2015년 AMIA 수사의 주임검찰관이 당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티넬 대통령이 이란과 공모해 폭격에의 관여를 은폐했다고 믿고 있다고 증언할 예정 몇 시간 전에 머리 에 총격을 받고 사망하고 있는 것이 발견되었다.

아르헨티나 이스라엘 상호 협회의 유대인 커뮤니티 센터에 폭탄 공격의 피해자 친족

1994년 85명이 사망한 부에노스아이레스의 AMIA 유대인 커뮤니티 센터 폭파 사건의 희생자 친족이 2022년 개관 28주년에 맞춰 사진을 내걸었다.

(루이스 로바요 / AFP / 게티 이미지)

밀레이의 공공 장소에서의 전시에 대해서는 여전히 경계하고 있는 사람도 있다.

“사물이 나빠지면 [for Milei]”반유대주의적인 섹터도 있고, 그들이 먼저 하는 일은 이것이 밀레이와 유대인의 관계 때문이라고 말하는 것이다”라고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진보적인 유대인 단체, 라마미엔트 아르헨티노 주디오 사무국장 파블로 고로드네프는 말했다.

또한 그의 종교적 비유 이야기 중에는 잘 이해되지 않은 것도 있습니다. 선거 전후 유대계 단체는 공개적으로 거의 비정치적인 태도를 유지했지만 DAIA로 알려진 이 나라의 유력한 유대인 협회는 특정 이벤트에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는 아르헨티나의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건강 경로 를 ‘스타 오브 더 스타’에 비유한 것으로 밀레이 씨가 홀로코스트를 왜소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나치 독일에서 유대인이 착용을 강제받은 데이비드.

9월, 수천명의 유대인이 밀레이씨는 「우리를 대표하지 않는다」라고 하는 서한에 서명해, 그의 「증오의 표현」과 「유대교, 그 교리, 상징의 정치적 이용」 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인권단체에 따르면 이들은 또한 수만명이 행방불명이 된 1970년대 중반부터 1980년대 초에 걸쳐 군사독재 정권의 범죄를 경시했다고 부통령 빅토리아 비잘류엘을 비난했다. 전문가들은 유대인은 표적이 된 좌익 학생 중에서도 눈에 띄는 사람이 많아 실종자 중 과반수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12월에는 밀레이 씨가 로돌포 바라 씨를 정부의 수석 법무 책임자로 임명한 것에 대해 최근 설립된 시민사회단체 ‘반유대주의에 대한 아르헨티나 포럼’에서의 반발에 직면했다. 바라씨는 10대 무렵에 네오나치 그룹에 소속되어 있던 것이 폭로되어 1990년대에 법무대신을 사임하고 있었다. (그 후 그는 사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밀레이가 대통령 선거운동을 하면서 그의 발언에 유대교가 점점 등장하게 되었다. 작년에 그는 라 나시온 종이에 “내가 항상 언급하는 주요 인물은 모세입니다”라고 말했다.

밀레이씨는 7월 이후 적어도 3회 레베의 무덤을 찾는 여행을 하고 있다. 레베는 유대인을 믿음에 접근하기 위해 전 세계에 대표를 파견하고 하바드 루바비치 하시디즘 운동을 유대인의 삶에서 주요 세력으로 바꿨다.

아르헨티나 차기 대통령 하비에르 미레이(중앙)가 하바드 루바비치 라비와 껴안는다.

밀레이(중앙)는 11월 레베가 자는 곳을 방문하는 여행 중에 몬테피오레 묘지에서 랍비와 껴안는다.

(안드레스 쿠닥키/AP통신)

밀레이의 최근 순례에서 그는 뉴욕의 영적 센터의 소장인 라비의 사이먼 제이콥슨을 만났고, 그는 밀레이에게 레베의 구두 필기자였다고 말했다. 그 일은 안식일과 휴일에 녹음이나 휴일에 그의 연설을 몇 시간이나 암기할 필요가 있었다. 메모는 금지입니다. 미레이는 매우 매료되어 아르헨티나에서의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보수파 시나고그, 아미자이의 랍비, 알레한드로 아브르지 씨는 “그는 이스라엘과 유대교를 공개적으로 사랑한다고 공언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는 정부의 이스라엘뿐만 아니라 서쪽 국가에 대한 접근이 더 이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운동 멤버 골데스타인에 따르면 밀레이는 “모든 사람의 마음 속에 부를 수 있는 자유의 감각”을 보여주기 위해 수양의 뿔을 마음을 흔드는 상징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한다.

10월 선거집회에서는 유대인 기도 목도리를 입고 쇼파르를 불는 남성의 영상이 비친 거대 스크린이 갑자기 경기장을 비추었다. 건물이 붕괴되어 폭탄이 폭발하는 모습을 비추는 영상 앞에 악기 소리가 흘렀다.

잠시 후 미레이는 울리는 록 음악의 소리에 맞춰 무대에 올랐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