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 납치’ 후 유타주의 한적한 산에서 살아남은 십대

Author:

가족이 8만달러를 위협받은 ‘사이버 납치’ 사건 이후 행방불명이 된 중국의 17세 유학생이 유타주 산맥에서 살아 발견됐다고 경찰이 확인했다.

12월 28일 부모님으로부터 행방불명의 신고가 있었던 카이 추안씨는, 현지 경찰, FBI, 재중국 미국 대사관이 그의 은행 기록과 전화 데이터를 추적한 결과, 발견되어 그들은 베이징으로부터 약 40마일 떨어진 한적한 산악지대로 유도되었다. 그가 교환 유학생으로 다니는 고등학교.

한적한 산을 하이킹하고 있던 군조가 텐트를 찾아, 그 중에서 며칠간의 수색의 끝, 침낭과 난방 첨부의 담요, 「제한된」식량과 물, 추가의 열원만을 가진 치완 를 발견했다.

리버데일 경찰은 피해자가 발견된 새해 전날의 기온이 화씨 40도 중반에 달했기 때문에 “피해자가 하룻밤동안 동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피해자의 안전을 더욱 우려하도록 되었다”고 말했다.

구조 때 당국은 치완씨가 “매우 추워서 무서웠다”며 발견 후 “따뜻한 치즈버거”를 요구했다고 발표했다.

당국에 의하면, 미국에 있는 치안군의 호스트 부모는, 전밤에 치안군이 취침하는 소리가 들렸기 때문에, 당초는 치안군이 행방불명이 된 것을 깨닫지 못했다고 한다. 그들은 Zhuang씨가 미국 홈스테이 앞에서 멀리 캠프를 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12월 20일그러나 경찰이 캠프 용품을 가진 그를 발견하고 협박당했다는 것을 깨닫지 않고 집으로 돌려보냈기 때문에 실패로 끝났다.

‘사이버 납치’ 사건에서는 사기꾼이 영상 채팅을 통해 익명으로 피해자를 위협하고 자발적으로 격리하고 감금된 것처럼 사진을 찍지 않으면 가족에게 해를 끼칠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 후 사진은 피해자 가족, 이 경우 중국에 있는 치안 씨의 부모에게 보내져 리버데일 경찰에 통보되어 ‘유괴범’이 수만 달러의 몸값을 요구하고 지불했다고 덧붙였다.

FBI에 따르면, 특히 중국인 유학생 ‘사이버 납치’ 사기의 표적이 되어 피싱 메일이나 문자 메시지를 통해 피해자와 연락을 하거나 계정을 해킹할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