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바논의 긴박한 국경지대 기독교인들은 온화한 크리스마스를 축하할 준비를 하고 있다.

Author:

레바논, 아인 에벨 (AP 통신) – 레바논 남부의 국경 마을 기독교인들은 가자에서 진행중인 전쟁과 레바논에 파급의 그림자 아래 조용한 크리스마스를 준비했다.

베이루트에 있는 동안 레스토랑은 가득했고 수백 개의 레스토랑이 크리스마스 시장에 모인 휴가까지 며칠 동안 국경 마을에서는 집이 비어 있었고 상점은 폐점했다. 주민들은 대피하고, 친척의 집이나, 베이루트나 분쟁으로부터 떨어진 다른 지역의 임대 아파트에 체재하고 있다.

10월 7일 이스라엘 하마스 전쟁이 발발한 이래 레바논의 과격파 조직 히즈볼라와 이스라엘군은 교전을 계속하고 있다. 거의 매일 충돌 AP통신 집계에 따르면 국경 부근에서는 레바논 측에서 약 150명이 사망했으며, 대부분 히즈보라와 그 동맹 조직의 전투원이지만 적어도 17명의 민간인도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약 72,437명 레바논은 피난민이 되고, 국제 이주 기관에 따르면.

기독교인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마을 아인 에벨에서는 유엔 평화유지군이 토요일 사립학교에서 가족이 거기 근처의 르메이시 마을과 데벨 마을에 남아 있는 약 250명의 아이들에게 장난감을 나눠주었다.

산 조제프 데 산 쿨 학교는 이 지역의 대부분의 학교와 마찬가지로 학생 3명이 사망한 전투의 폐쇄되었다.

3 자매 – 리머스 숄, 14세. 탈린 숄, 12세. 11월 5일 라얀 숄과 10세는 타고 있던 차에 충돌한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할머니 사미라 압둘 후세인 아유브와 함께 사망했다.

“우리는 모든 의미에서 전쟁을 경험해 왔다”고 학교장의 마야 베아노 자매는 말했다. “마을의 4분의 3이 피난했다. 남은 사람들은 슬픔에 살고 있으며, 아무도 집에 장식물을 짓거나 나무조차 장식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베아이노 씨는 성일의 작은 축하가 사람들의 정신을 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되기를 바랍니다.

“정전이 성립되면 곧바로 학교를 재개한다”고 그녀는 말했다.

12세의 샤벨 루카 씨는 근처의 데벨 마을에 남은 가족과 함께 장난감 배포에 왔다. 처음에는 포격음이 무서웠다고 루카씨는 말한다. “하지만 잠시 후 익숙해졌다.”

휴일을 앞두고 더욱 어려운 상황에 몰려든 것은 토요일에 폭풍우에 의해 국중의 도로가 관수해, 차가 표류해, 레바논 북부에서 자택의 천장이 붕괴해 건물이 침수한 시리아 난민의 아이 4명이 사망한 것이다.

국경에서 약 2km 떨어진 남부 마을 르메이시에서는 포격이나 공폭으로 주위 언덕에서 매일 연기가 오르고 있지만, 미라드 아람 시장은 “휴일 분위기는 전혀 없다”고 말했다.

현지 교회는 안전 우려로 항례 크리스마스 이브의 야간 미사를 중지했지만 크리스마스 당일 아침에 개최할 예정이다. 산타클로스는 일요일 오후 마을에 남아 있는 몇몇 아이들에게 선물을 배부합니다.

“이것은 축하가 아닙니다. 아이들에게 조금 즐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라고 알람은 말합니다.

라샤야 알 후할시에서는 시 당국이 거의 사람이 없는 마을 광장에 빨간 공과 조명으로 장식된 크리스마스 트리를 설치했다.

“아이를 가진 사람들이 아이들을 여기에서 데리고 나온 것은, 첫째로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둘째 아이가 학교에 다닐 수 없게 하기 위해서”라고 시의회 의원의 와심 알· 카릴 씨는 말했다. 자신. “

마을 주민 마르완 압둘라 씨는 가족은 “멀리 떨어져 다른 곳에 흩어져 있다”고 말했다.

“상황이 안정되면 휴가에 모일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구에 평화와 선의를 주신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축하하는 이 날에 평화와 평온이 찾아오길 바란다.”

——-

라샤야 알 후할에 거주하는 AP통신 기자 라미즈 달라씨가 이 보고서에 기고했다. 시웰은 베이루트에서 보고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